검찰, 박前대통령 구속영장 청구 여부 곧 발표

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 여부 이르면 27일 발표, 죄질이 나빠 구속영장 청구 불가피

작성일 : 2017-03-26 11:36 수정일 : 2017-03-27 11:38

 

'박근혜-최순실 게이트'를 수사하는 검찰이 이르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.

법조계에 따르면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박 전 대통령의 혐의를 입증할 수사기록 및 법리 검토를 사실상 마무리하고 이날 오전 중 김수남 검찰총장에게 수사 결과를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.

 

사기록이 방대하고 뇌물죄 법리 등에 까다로운 부분이 많아 최종 결정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으나 검찰은 '속전속결' 처리로 가닥을 잡았다.

이미 박 전 대통령에게 제기된 혐의의 사실 관계가 비교적 명료해진 상황에서 굳이 시간을 끌어 불필요한 오해를 자초할 이유가 없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.

 

이르면 이번 주 중 각 당의 대선 후보 윤곽이 드러나고 17일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가는 정치 일정표도 감안된 것으로 보인다.

 

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기기로 일찌감치 방침을 정한 가운데 불구속으로 수사를 마무리할 지, 구속영장 청구라는 강수를 둘 지가 최대 관심사다.

 

수사팀 내에선 박 전 대통령이 '국정농단'의 '몸통'으로 지목된데다 '비선 실세' 최순실(61)씨 등 다른 공범들이 이미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점 등을 들어 구속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다.

 

뇌물수수·직권남용·강요·공무상 비밀누설 등 13개 범죄사실이 적용돼 죄질이 나쁘다는 점도 구속 수사가 필요한 명분으로 언급됐다.

 

조아란 기자

라이프 최신 기사

  •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.